WonJae Lee

분류 전체보기 (545)
diAry - 日記 - 일기 (283)
Lecture & Tip (92)
Favor (164)
nutra forskolin
超울트라판..
potty training chart
超울트라판..
255,152 Visitors up to today!
Today 5 hit, Yesterday 1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Daum view
'MGRoad'에 해당되는 글 2건
prev"" #1 next
2011.08.02 13:13

느뤼의 인도 탐방기 그 네번째이야기!

그전 이야기 보러가기>>

인도에서 3주째 열씨미 놀고(?)먹고(?) 물론 일도하고 ㅋㅋ 시간 보내는 사이에!

한쿡에서 저와 함께 인도서 생활하실 응원군이 오셨습니다~

옆 동네 팀의 오책임님!

이제 혼자 놀러다닐 일은 없겠다는 생각에 오책임님을 모시고 환영 만찬을 위해 Indiranagar로 출봘~

<게스트 하우스 앞 거리에서 도착 인증샷! ㅋ 사진이 뻗뻗해요~>

게스트하우스에서 인디라나가르가 가깝기는 해도 좀 귀찮은 거리라 걸어간 적이 없었는데.
한번 거리도 돌아볼겸 걸어보자는 의견에 수긍하고 걷기로 했습니다~

<릿샤를 타지 않고 걸어서 가려니 역시 횡단보도 건너는게 일 ㅋ>

<벵갈루루의 발전하고 있는 곳과는 다르게 역시 어두운 지역도 있었다!>

<길을 가는데 사람다니는 길은 도저히 사람이 걸을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여서 결국 차도로 ㅋㅋ>


<아직도 아쉬운 이곳! Chamomile 유럽식 식당 뷔페가 333루피라니! 담에는 꼭 가볼거야!>

<날이 어둑어둑 해지는 중간에 관광객 티내며 사진 찍기 열중! ㅋ>

이 날 오책임님과 방문한 곳은 바로! BBQ Nation!

BBQ Nation에 관한 포스트 보러가기>> 

자세한 내용은 위의 포스트에!

오책임님 환영회는 신나는 고기들과 함께! ㅋ
 

<푸짐한 맥주안주와 시원한 맥주한잔! 아우 좋다~>

<너무 행복해요~ ㅋㅋ 먹는거가 난 왜이리 좋은건지 ^^*>

밥을 거하게 먹고나니 배도 부르고 타국에서의 밤을 그냥 보내기도 뭐해.
거리를 좀 걷기로 했습니다~ 배야 꺼져라~

<류모씨와 돌아다닐때 열심히 무단횡단을 했었는데 떡하니 육교가 있었네;;>

<육교에 오르면서 또 한장~>

<두개의 아디다스 매장. 근데 왼쪽의 동그라미 아디다스 마크는 짝퉁인지 아니면 인도에만 있는 아디다스 로고 인지 특이하네;>

<당시 챔스리그의 맞대결 팀이 두 나이키팀 - 맨유,바르샤! 루니와 이니에스타가 로고로 만들어진 나이키샵. 지송빠르크가 메인이었으면 더 좋았을 것을 안타깝당~>

이렇게 인드라나가르 길거리 투어를 하고 게스트 하우스로 복귀해서 잠을 퍼질나게 잤습니다 ㅋ.

그리고 다음날 아침, 점심을 게스트하우스서 오랜만에 가족들과 통화도하고 한가로이 시간을 보냈습니다.

오랜만에 스카이프를 통해 얼굴을 본 아드님. 욜님은 아빠가 화면에 나오는 것보다 화면에 표시되었던 자동차가 나왔다고 

"아빠 끊어~" 를 열심히 외치는 화상통화를;; 아들아...아빠보다 차가 그리 좋니.?..ㅠ.ㅠ

어찌되어든 편안하게 낮잠도 즐기고 아래 슈퍼에 내려가 군것질도 좀하고..하지만 저녁은 그냥 보낼 수 없어.

게스트하우스 대리님에게 들었던 "HardRock Cafe" 햄버거를 먹기로 작정하고 오책임님과 길을 나섰습니다.
 

<이제 나름 현지화가 되었는지 릿샤기사들이 미터기로 데려다 주네요 ㅋㅋ>

<오늘은 하드롹 카페에서! 햄버거!!>

인도에 처음왔을 때만해도 주변에 젊은이들이 그리 젊은 느낌이 안들고. 여자분들도 전통의상에 가까운 의상에 무슬림 검은 천두른 분들만 봐서

아직 인도는 인도구나 했지만...역시 주말 저녁의 젊은이들의 장소에서는 그런 복장을 한사람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하드락카페 입구에서부터 미니스커트와 화려한 머리스타일을한 젊은이들이 눈에 띄고 엄청난 양의 오토바이들이 줄지어져서...

사실 책임님과 제가 그냥 동네 마실나온 아저씨마냥 반바지에 라운드티 입고 들어간 것이 화려한 클럽에 동네 아저씨가 들어가는 듯한 분위기 였습니다.;;

뭐 어찌되어뜬 우리는 "외국인" 이기 때문에 그런 시선에서 자유롭게 입장에 착석했습니다~

들어와보니 바깥과는 다른게 안에서는 철이 좀 지난 락/메탈 음악들이 짱짱 울려퍼지고 조명은 어둡게 진짜 클럽같은 분위기입니다.

인테리어는 우리나라의 하드락카페와 비슷하지만 규모가 더 큰 느낌입니다. 그리고 안에들어오닌 정말 많은 젊은 커플들이 데이트를 즐기고 있더군요.

좀 자세히 사진도 찍고 하고 싶었지만 데이트 즐기는 사람들에게 좀 결례란 느낌에 카메라는 음식과 우리만 ㅋㅋㅋ

<가볍게 킹피셔 하나 시키고 음식 기다리기! 그래도 나름 모자와 티를 깔맞춤하신 책임님. 우린 코리안 스톼일! ㅋ>

<내가 입은 티 뒤에 문구 "One shot one kill" 뒤에있는 사람들이 보고 뭐라고 생각할까 ㅋㅋ>

<주문받는 친구가 여기와서 맥주에 강력추천하는 메뉴라고 해서 시킨 치킨텐더. 에피터이저라 가격도 싸고 간단히 나올거라 생각해 시켰는데 양이;; 너무 많다. 사진은 이렇지만 텐더하나가 닭다리보다 큼. 결국 두개 먹고나니 햄버거 못먹을 까봐 방치 ㅋㅋ>

<높은 천장까지 가득메운 각종 인테리어. 기타, 드럼커버등의 싸인은 진품일까!?>

<나왔다! 하드롹카페 치즈버거! 엄청난 두께의 고기패티! 냠냠 잘먹겠습니다~!!>

<하드롹카페 전면. 다들 어디서 노나 했더니 이런 곳에서 노는군!>

배를 땅땅하게 채우고 나서 바로 릭샤를 타자니 소화가 안되서.
MG Road의 Main Street까지 좀 걷기로 했습니다.

근 15분 정도 거리를 걷는데 밤의 인도거리는 상인들과 사람들로 또한 북적이고 있었습니다. 거기에..수 많은 앵벌이들도;;;

우리나라의 밤거리와 특별히 다른 점은 없고 느낌은 홍대앞에서 술한잔하고 홍대 정문에서 신촌 현대백화점까지 걸어가는 느낌...
약간 스산하면서도 멀리서는 화려한 불빛들이 보이는.. 
어찌되어뜬 소화시키기위해 걷기 시작한 걸음은 금방 Main Street에 도착하였습니다.

근데 여기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릭샤들은 엄청나게 대기하고 있는데 다들 관광객들 삐끼용 릭샤들이라서 Patrol을 안하면 안가겠다고하고
가격은 엄청나게 뻥튀기해서 불러데고 깍으면 또 안간다고 하고; 40루피 거리를 250루피를 달라니;;

듣기로는 야간에 좀 할증이 붇는다고는 하지만 바른 정의 실천을 위해 그런 바가지 가격에 탈순 없었습니다.

결국 오책임님과 저는 게스트하우스 방향으로 좀 더 걷다가 타기로 결정하고 다시 걷기 시작!

<MG Road에서 한창 공사중인 MG Station 듣기로는 몇년전부터 같은 상황에 진척이 없다는데; 대체 언제 완공될런지.>

<그래도 나름 간디이름의 역이라서 기념 촬역 찰칵!>

<나도 공사중인 허허벌판 역사에서 한장 ㅋㅋ 무슨 폭격 맞은 곳 취재온 듯한 ㅋㅋ>

<화려한 밤거리의 MG Road Main Street. 하지만 바가지 요금 릭샤들 때문에 꽝이야!>

결국 오책임님과 저는 30여분을 걸으면서 방황하다 현실에 타협할때쯤.

80루피의 아주 착한(?) 가격의 릭샤드라이버를 만나 무사히 게스트하우스에 도착하였습니다.

진짜 인도는 한꺼풀씩 알면 알수록 재미있고 신기한 동네 ㅋㅋ

이렇게 인도 생활이 4주를 지나 반을 넘어가고 있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05.31 02:22

느뤼가 지금 있는 곳은 머나먼(?) 땅

인더스 강에서 이뤄낸 인류 문명의 시발지

CIV V에서 간디가 나에게 협박을 하며 금을 강탈하던 그 나라!

 

인도(India)

 

입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인도 남쪽 내륙에 위치한 인도의 IT 실리콘 밸리

벵갈루루(Bangalore)

 에 와있습니다.

 

여기에 회사의 인도연구소가 위치해 8주간 좀 긴 출장을 와있습니다.

여기온지 두주가 되서 이제야 한 포스트 하네요 ㅋ

바뻤다기보다는 이놈의 인도 인터넷 속도가 너무 환상적(40kb/s)이어서 사진 좀 올리는데 애먹고하느냐..

한마디로 인프라 핑계로 귀차나서 ㅋ


자..각설하고.. 그럼 두 주전 출발 당시로 돌아가 썰을 풀어볼까요~^^ *

-------------------------------------------


2011년 5월 14일 토요일 이른 아침 부천집에서 욜님과 뿌인님을 뒤로하고

일찌기 인천공항에 도착.

8시 50분 비행기에 오릅니다.
 

인천을 떠나 일단 환승지인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가서 무려 8시간을 대기해야합니다.


그래서 떠나기전 창이공항의 여러가지 부대시설과 바깥을 구경할 수 있는 정보들을 모아왔습니다.

하지만 역시 나의 귀차니즘은 그 모든것을 물리치고 창이공항안에서 시간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ㅋㅋ


자 일단 싱가포르 땅을 밟았으니 사진 좀 남겨봐야겠죠~ 창이 공항 둘러봅시다! 
 

<창이공항 안 환승 터미널에 조성되어있는 실내 정원! 사람들이 다 옹기종기 모여서 사진찍고 있다. 나도 그럼 ㅋ>


<멀리서 볼때는 조화인줄 알았는데 역시 다 생화였다. 어이쿠 뭐 그래서 그런지 꽃향기가 좋구만. 뭔가 리프레쉬된다.>


일단 살짝 공항을 둘러보니 면세점과 각종 식당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네요.

그리고 팀에있는 인도 친구가 알려준 꽁짜 싱가포르 버스시내 투어는 어떤가하고 인포에가서 물어봅니다.

물어보니 버스타려면 다른 터미널로 내부 모노레일 타고 이동하라네요. 아 귀차나 포기 ㅋㅋ

일단 놋북과 사진기를 들고 다니니 무겁기도 하고 몇장 안찍었지만 찍은 사진 풰북에나 올릴까 하고 와이파이를 알아 봅니다~


여기서 참고 상식 하나!

* 싱가포르 창이공항에서 와이파이 무료로 이용하기~

아실 분들은 아시겠지만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1) 안내 데스크를 찾아간다. 와이파이 접속 아이디를 요청한다.

2) 여권을 보여준다.

3) 아이디/비번을 건네 받는다.

4) 와이파이 장비 검색.

5) Changi-Public (AP이름이 다를 수 있음.)을 선택 연결한다.

6) 웹브라우저로 아무 페이지나 이동하면 싱가포르 로컬 통신사가 제공하는 인터넷연결 사이트가 뜬다.

7) 아까 받은 아이디와 비번 입력하고  Login . 로그인 성공하면 브라우저 닫고 신나게 서핑~

창이공항은 확실히 브릿지 공항답게 이곳저곳 편의시설들이 많다.

와이파이 속도도 무려 1MB가까이 나온다! 난 지금 있는 곳에서는 유선으로도 꿈도 못꾸는..ㅠ.ㅠ


<인포 직원에게 물어보면서 데스크에 있는 사탕을 한웅큼... 하지만 맛은 그냥 사탕맛 ㅋㅋ

<울 회사에서 만들어 놓은 휴식공간. 대형스크린에서는 축구가 한창! 여기서 청용 경기가 보고팠지만 경기는 토트넘:리버풀>

와이파이 붙잡고 창이공항을 두리번 두리번 놋북에 박대리님께서 퇴근 신호를 밝히시니 충전할 곳이 필요했습니다.
역시 다시 인포가서 물어보니 놋북 사용자들을 위한 액세스 포인트가 마련되어있다고!!
후다닥 ㄱ ㄱ ㄱ

넓찍한 공간에 책상에 파워/랜까지. 아니 이럼 왜 와이파이를...하며 둘러보니.
어라 왜 이렇게 멋진 곳을 두고 사람들이 하나도 없지??

아니나 다를까.. 다 이유가 있었니.. 

<공사중;;;>

아니 왜 옆식당 공사하는데 멀쩡한 놋북 라운지까지 못쓰게 해놨냐고! 다음에 또 오라니! 내가 언제 여길 또 와~
돌아갈때는 대기시간이 한시간도 안되서 여기 있을 여유도 없구만..ㅠ.ㅠ

퇴근을 제촉하는 갤럭시팀 박대리님과 맥북사 박대리님..양 박대리님 깜빡깜빡...으아악.. 와이퐈이는 가능하나 박대리가!!!

여기서 박대리는 (밧데리 = Battery)의 친숙한 표현이죠..왜 자꾸 박대리박대리 하실까봐 ㅋㅋ

<어익후 여기 완전 우리 욜님 완소 터널 미끄럼틀이...아 아드님과 함께 왔으면 정말 좋았을것을...>
 
결국 헤메이고 헤메이다 허기진 배를 채우려 식당에가서 햄버거 하나 먹을까하는데!!
아니 어느 멋진 파란눈 아저씨가 충전을 하고 있는게 아닙니까.

덥썩 물어보니.

바에서 음식을 시켜먹으면 파워차지가 꽁자라고..
키야..이 기막힌 타이밍.
바로 햄버거와 싱가폴에 왔으니 타이거 비어!!!
를 시키려 메뉴판을 봤더니 가격이!

$35 허걱.

뭐 이래~ 하지만 눈물을 머금고 그냥 시켰습니다. 박대리님들 퇴직금 보다는 싸다는 생각에.

그래서 아래와 같이 맛있는(?) 햄버거와 맥주~ 


<양박대리님 드뎌 원기충전 회복중!>
 

<축구경기 관람과 옆의 땅콩문구>
 

열심히 우적우적 햄버거 먹으며 축구를 보는데 앞에있던 종업원이 냉큼 땅콩 필요없냐고 물어봅니다.
그래서 감자튀김도 있고 해서 괜찮다고 했는데...

알고보니 위의 설명처럼 맥주시켰을때 종업원이 먼저 땅콩안주 먹을건지 안물어보면 쏜다는 ㅋㅋ
내가 축구를 뚫어져라 보고 있으니 아마 옆의 것을 보고 있는 줄 알고 냉큼 물어본듯..ㅋㅋ 그냥 달라고 할껄 ㅋ

어찌되어뜬 다 먹고 박대리님도 어느정도 버틸만큼 충전되었을때 자리를 떴습니다.
다행히도 $35는 싱가폴달러여서 실제는 $18정도 비싸긴해도 갠차는 서비를 받았다는 생각에 아쉬운 마음을 접고
라운지서 시간때우고 구경하다가..

드디어 목적지인..인디아 뱅갈로르로 날라갑니다..
휴우우웅~~~

착..

덜그럭덜그럭(짐끌고 나오는 소리).. Are you Mr.lee from SS? 
Welcome, sir. Let's go, sir. How about feeling, sir?
오아시스에 잘오셨어요. 안녕히 주무세요~

아....함...잘잤다!
이렇게 인도의 아침을 맞이 하였습니다. ㅋㅋ 순식간에 창이에서 뱅갈로르 숙소에 도착해서 아침!

인도의 아침은 빵빵거리는 바깥 크락션 소리와 사람들의 웅성웅성 소리에 웬지 한국의 소리와는 다른 느낌 이었습니다. 


<앞으로 8주간 나와 함께할 공간 넓찍허니 좋다~>

<있을 것 다 있고 필요없는 것 없는 아주 상콤한 방 ㅋ>

아침에 일어나니 좀 있다.
전화가 울리면서 "이원제님 잘주무셨나요? 아침식사하세요." 라고 어제 저녁 잠시 인사한 이곳 대리님이 연락을 주셔서
아침먹으러 고고~

식당에 내려오니 이곳에서 계시는 한국인 분들이 몇몇이 계시더군요.
사실 혼자서온 출장이라 심심할터인데..

다행히 맘맞는 한분과 인사하고.. 급 인도 벵갈로 시내 관광을 ㅋㅋ
<방 바로 바깥의 모습. 뿌연 것은 모기장..모기가 아주 많거나 하지는 않지만 성가시게 한두마리;;> 

같이 동행해주실 분은 우리의 동거동락기업 L전자 출장자 류모씨(실명거론을 해도될지 몰라서 ㅋ)  

두근두근 인도의 거리는 어떨까하고 게스트하우스를 나서며 마치 루이암스트롱이 달 첫 발자국 남기듯 사뿐히 땅을 즈려밟았습니다.


느낌은?? 음 인도의 인도로군 ㅋ


역시 거리에는 아니나 다를까 인도하면 떠오르는 
카우님들께서 디아 카우방 젖소들 마냥 점박이님 누렁이님 검둥이님이 길거리에 즐비합니다. 


그리고 인도의 기본적인 교통수단 릿샤에 올라탑니다.

 
릿샤 기본상식.
1. 릿샤드라이버들은 기본적으로 우리나라 택시처럼 미터기로 가야하지만 일단 외국인들은 가격흥정하고 정액으로 갑니다.    
    떠나기전에 대강의 요금과 거리를 알아두고 가셔야지 바가지 안씀. 
2. 기본요금이 Rs.20 우리나라돈 500원 정도로. 기본거리를 외국인들에게는 Rs.50-60을 부르는게 데수.
    그냥 콧방귀 한번 껴주면
 바로 요금 따운 기본요금으로 갈 수 있습니다.
3. 그리고 가능한 멈춰 있는 것 보다는 거리에 돌아다니는 것을 멈춰 세우고 타시는 것이 바가지 씌우는 애들 안만날 가능성이 높고,
    터무니 없다고 하면 인상한번 찡그린 것에 금방 깍아줄 확률이 높습니다.
4. 간혹 관광객들에게 접근해서 근처 관광지까지 싸게 데려다 주겠다는 Rs10에 간다는 릿샤드라이버들이 있는데
    이들은 대부분 아니 백프로 근처 상점과 연계해서 상점에 먼저 들어가서 구경하는 조건을 달고 갑니다.
    그러니 그런 삐끼들에게는 한마디 "No Patrol" 하면 알아서 떨어져 나갑니다. ㅋ

전 이 귀중한 경험을 다 당한 다음에 알았습니다..ㅠ.ㅠ 상점을 대체 몇개를 들어갔는지. 모쪼록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ㅋ 

    
각설 하고 다시..이야기로...

좁을 줄 알았던 뒷자리는 2명은 넉넉히 탈 수 있었고 실제로 3명이서 타봤는데 좀 비죱다 정도지 못 탈 정도는 안됬습니다.
간간히 거리를 보면 한가족 6-7이 타고 다니는 모습을 볼 수 도 있습니다. 


자 이렇게 타고..벵갈로르로 인터넷 검색하면 제일 많이 나오는...

MG Road - Mahatma Gandhi Road 로 출발~ 

<흔들 흔들 릿샤. 막무가내 운전. 중앙선이란 단지 노란 줄일뿐이라고 생각하는 인도 무질서한 교통에 완전 스릴넘침 ㅋ>

<어잌후 은지원씨는 여기서 신문배달을? ㅋㅋ>

<짜잔 여기가 바로 MG로드 초입. 뭔가 이른 아침(10시)이라 사람이 좀 없고 한산 ㅋ 류모씨 말씀으로는 11시는 되야 사람이 있다고함.>

<저의 일일 가이드가 되주신 류모씨! 누가 자꾸 인도 현지인이냐고 묻는데.. 절대 아님;>

<왔으니 나도 한장 ㅋ. 나도 현지인 아님 ㅋㅋ>

<추억(?)의 징거버거! 여기 인도는 핫징거버거!>

<길거리서 소다음으로 가장 많이 보이는 개님들...완전 인도개들은 상팔자..아닌 신의 팔자;;;>

<과일가게에서 파인애플 꽁짜로 먹으려고 줄줄이 ㅋㅋ 어딜가나 역시 시식이 짱이야 ㅋ>

<정의의 릿샤 투어로 인해 관광상품 점에서 하나 강매(?) 한 제품 ㅋ 코끼리 안에 코끼리 있다 ㅋ>

<내사전에 중앙선이란 없다며 우리를 향해 달려오는 차님..어쩔꺼임? 우잉..우리 드라이버도 고냥 직진..으악..하는 순간에 옆으로 피함;>

<싸게 릿샤타고 경품 강매한다음에 도착한 짝퉁(?) 벵갈로 궁전 입구;>

<이때 까지만 해도 여기가 진짜 벵갈로르 궁전인줄 알았으나..뭔가 이상하다 했더니 역시 확인결과 아님..ㅠ.ㅠ 벵갈로 궁전 별관이란다.>

더 말하자면. 이곳은 인도 왕자가 몇일 쉬기위해 몇년에 걸쳐서 만든 임시거처란다..
역시 카스트제도에서 왕이란 엄청나군...몇일을 위해 몇년을;; 

<벵갈로르의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UB City>

이 유비씨티 빌딩 주인이 여자를 너무 좋아해서 이 건물안에는 여자가 좋아하는 건 다 넣어 놨답니다.
들어가보니 역시 우리 압구정 갤러리아 명품관..아니 그보다 많은 상품들이 빌딩을 가득 채웠습니다. 


..

음...주룩주룩 쓰다 보니..

하나의 포스트에 너무 많이 썼네욤..

다음이야기는 다음 포스트에서..

근데 이거 쓰는데 두주 걸렸는데.

다음건 언제쓰지? ㅋㅋㅋ

나의 귀차니즘은 어딜가나 강렬하다~ 

다음편에~ 

다음편 탐방기로 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