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nJae Lee

분류 전체보기 (545)
diAry - 日記 - 일기 (283)
Lecture & Tip (92)
Favor (164)
nutra forskolin
超울트라판..
potty training chart
超울트라판..
255,152 Visitors up to today!
Today 5 hit, Yesterday 1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Daum view
'뱅갈루르'에 해당되는 글 2건
prev"" #1 next
2011.07.23 00:09
벌써 인도에서 돌아온지 두주! 아주 늦은 탐방기는 쭈욱 ㅋ

이번 탐방기는

지난 탐방기 2탄!

의 마지막에서 함께 술 한잔 하셨던 L그룹 개발자분들과 다시 만나면서 시작됩니다~.

제가 어찌보면 그 모임의 신참으로써 벵갈루루 선배님들에게 떼를 썼죠! ㅋㅋ

맛집을 데려다달라고 ㅋ 모든분들의 대답은 게스트하우스 대리님이 추천해주시는 데로 가자!

였습니다. ㅋ 결국 게스트하우스분이 모든 정보의 소스 ㅋㅋ

어찌되어뜬 혼자나온 출장이 외로울 줄로만 알았으나 좋으신 분들을 만나 하루하루가 아주 익사이팅 합니다~ ^^*

그리하여 결정된 장소는 Oasis Mall근처의 "via Milano" 라는 이탈리아 음식점 되겠습니다~ 

<밀라노 가게 입구..하지만 가게는 아직 안열었다니!>

의기투합 4총사는 맛있는 음식을 위해 굼주린 배를 움켜잡고 6시에 밀라노 앞에 도착하였습니다.

하지만 아니나 다를까...인뒤아의 저녁 식사시간은 보통 8시반..;;;;

가게도 7시부터 저녁을 시작한다고해서 자리만 예약을하고 한시간을 반강제적으로 주변을 떠돌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주변에 있던 오아시스몰과 상점들을 둘러보고 7시에 헤쳐모이기로 했습니다.

<영어 한글자 없이 완전 힌디로 써있는 옥외 광고판. 대체 뭐라고 쓴건지 너무 궁금하다.>

<누가 인도에서는 물이 부족하다 했는가 이리도 분수에서 콸콸 낭비중이신데!>

<나름 번화가이어서 그런지 젊은 사람들과 가족들이 바글바글, 릭샤기사들도 바글바글 ㅋ. 인도 역시 인구 2위의 나라답게 사람많다~>

오아시스몰은 역시 몰이어서 그냥 우리나라의 백화점 같았습니다. 큰 감흥은 없었으나 인도도 많이 근대화 되어있었으며 제가 생각했던..
그리고 "비"가 니코르 사진기 들고 찍어데던 인도는 여기는 해당사항이 없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혹시나 제품가격들이 싸면 좀 사야지 했지만. 백화점 상품들의 가격은 거의 우리나라와 같거나 조금 싼정도이어서 구매욕이 그렇게 생기지는 않았습니다. 인도에서 가격이 싼것은 주로 먹는 것들 뿐. 전자기기, 가공제품 들은 우리나라 보다 비싼듯.

이리저리 구경하고 7시가 되어 밀라노로 다시 고고~ 아 배고파~
 

<인도에 현지화 완료하신 신촌 멤버십 선배님 ㅋ 돌아갈 날이 얼마 안남아 아이들 선물을 한손에 ㅋ>

<생각외로 잘 꾸며진 가게와 탁트인 창에 사진을 안박을 수 없죠!>

<나도 한장! 되게 좋은 식당인데 뭔가 내가 찍히는 없어보이네 ㅋㅋ>

왜 인도에와서 이탈리아 음식점이냐! 하면 가격이 우리나라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싸기 때문에 꼭 먹어봐야한다는 추천이 있어서 ㅋ
실제로 우리나라에서 제법 가격이 나올만한 음식의 가격들이 거의 절반 이하의 가격!
아주 싸다고는 할 수 없지만 음식의 퀄리티나 레스토랑이 풍겨오는 인테리어상 가격이 너무 착했습니다.
1 plate에 만원이하.

가격이 너무 싸서 그랬는지 주문을 시키다보니 스타터, 메인을 4인 합쳐 10 plates를 시키는 ㅋㅋ
피자 2판, 스테이크, 파스타 2개, 셀러드 2개, 라자냐, 연어스테이크 ㅋㅋㅋ


<주문을 마치고 담소 중. 두 분다 몇일 안남은 상태시라 아주 여유로움이 넘쳤었죠.>

<카메라 앞에서는 언제나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시는 류모씨! ㅋ>

<식사주문 후 배고픔일 잊기 위해 사진찍기 놀이 투입 ㅋ 서로 사진찍고 놀기~ ㅋ>

<단체샷이 빠져서는 안되죠! 직원이 하도 찍는 것을 어려워했는데 준수하게 나왔네 ㅋ>

<기다리고 기다리던 음식이 나오나했더니 진작에 줬어야했던 주전부리~ 저때 실험관 같은 것에 있는 것이 어디 뿌려먹는 소스인줄 알았는데 길다란 스틱빵을 찍어먹는 거였음;; 몰라서 찍어먹어보지도 못하고 빵만 처묵처묵 ㅋㅋ>

근데 10개를 시켜놓았지만..역시나 일찍와서 그런건지..아니면 너무 많이 시켜서인지 주전부리로 받은 빵을 먹고도 식사가 나오는데 너무 오래걸려서 거의 아사직전에 다가갔을때 에피타이저 셀러드가 나왔습니다.

그래서 사진이고 뭐고 순식간에 음식이 사라졌다는 ㅋㅋ 사실 너무 어두워서 사진 찍기도 힘들었고 후레쉬 팡팡 사진을 찍기도 민망하고 해서
음식 사진은 패쓰 하였습니다. ^^

배가 고파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음식들에 평점을 주자면 음식이 늦게 나온것만 빼고 5점 만점에 4.5점 까지 주고 싶을 정도로 너무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너무 많이 시켜서 거의 다 먹을 수가 없어..결국 피자한판은 그대로 포장 ㅋ

만약 벵갈루루에서 이탈리아 음식을 고급스럽게 먹고 싶다면 강추하고 싶네요!

저렇게 10가지 음식의 총가격은 대략 4000루피 한사람당 1000루피에 호사를 누리는 식사였습니다.
아마 우리나라였다면 한 사람당 4000루피였을;

<배가 빵빵해져 거리에 나온 한국인 4인.. 결국 우리가 갈 곳은!>

<타코벨이 인도에 있다니! 이곳을 한국 오기전에 들르지 못한 것이 못네 아쉽네~>

우리 4총사는 밥을 다 먹으니 자연스럽게 한잔이야기가 나왔지만 두 선임님이 인도탈출 계획을 위해 다음날 출근하셔야해서 패쓰~

하지만!

몇일 뒤 인도 탈출 이틀전에 저희는 다시 모였습니다.

두 선임님의 인도탈출 무사귀환을 위한 환영회 ㅋ 바로 Indiranagar의 dropps에 들려 각종 인도술들을 사왔습니다.

그리고 게스트하우스에 돌아와서 술판 오픈!
이날 저에게 또 다른 인도를 알려주신 장모님(?-쓰다보니; ㅋ)과 인디아대학생 김모군과도 인사하고 합류하여 술판이 쭈욱 이어졌습니다~

<인도 술과 킹피셔의 폭탄제조 ㅋ 줄줄이 이어지는 장모님 서랍속에 숨어있던 맥주들이 ㅋㅋ>

<다 같이 건배~ 달려보아용~>

<만난지 두주 밖에 안됬지만 웬지 모르게 몇달은 같이 있었던거 같은 류모씨! 요새 뭐해요! 페북도 안들어오고!>

<단체샷을 눌러댔지만 촛점은 이상하게 술병으로 ㅋㅋ>

<좀 술병들은 치우고 찍을껄 ㅋㅋ 어찌되어뜬 제일 제대로된 사진 ㅋㅋ>

이렇게 게스트하우스 한지붕 아래 옹기종기 모여서 이런저런 사람들의 사는 이야기..

내가 이래서 사람들 만나고 술마시는게 좋은지도 ㅋ 근데 술은 좀 끊어야하는데;;ㅋ

타지에서 고생하시는 분들이라 그런지 모두 술 한잔에 금방 친해질 수 있었습니다.

아직도 그날의 여운이 남이있네요 ^^* 김군과의 추억도 ㅋㅋ

이건 후담이지만 그때 떠난 선임님들 중 한분은 제가 인도서 돌아오기전에 다시 인도로 컴백해서 게스트하우스서 다시 상봉했다는 ㅋㅋ
어느 분일까요~? ㅋ

자 느뤼의 인도 탐방기는 아직 반도 못썼습니다~ 쭈욱됩니다~ ㅋ

다음이야기로>> 




장모님 | 2011.07.27 10:5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놔...사진...ㅠㅠ

갑자기 그날의 기억이 모락 모락 올라오네요ㅋㅋㅋㅋㅋㅋ
nurinamu | 2011.07.28 13: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ㅋㅋㅋ 여기다 공유하고 싶네요~ 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06.25 10:00
벵갈루루 맛집 3탄!

1탄 보러가기>BBQ Nation> 
2탄 보러가기>herbs&spice> 

인도에 오기전 나의 머리속에 인도 == 채식주의자, 소고기 못먹는데 라고만 생각해왔습니다.

그러나! 나의 이 인도에대한 패러다임을 깨뜨려준 곳! 벌써 여기와서 3번째 방문한 그곳!

Millers46

을 소개합니다. 

이 곳을 처음 소개해주신 분은 나에게 '신의손'(?) 이란 별명을 붙여주신 장모씨 ㅋ(류모씨와 마찬가지로 실명 비공개 ㅋ)
벵갈루루에 전문가이신 분으로 저에게 은혜롭게 인도에서 소고기를 먹을 수 있다는 것을 처음 몸소 알려주셨습니다~
마치 저에게 인도의 육식의 깨우침을 주신
간디와도 같은 분 ㅋ

근데 안타깝게도 장소가 회사근처이다 보니 게스트하우스에서는 좀 멀고.
항상 회사에서 들르다 보니 인증 사진들이 모두 나의 사랑스러운 갤스사진. 구공이보다 못한 사진이지만 그냥 봐줄만하니 참아주세용 ㅋ

자 그럼 본격적으로 밀러스로 고고~

정확한 위치는 벵갈루루 밀러스로드에 있습니다. 그래서 밀러스? ㅋ

<가게 입구의 아저씨가 째려보네. 찍혀있는 분은 우리회사 주재원 정모씨 ㅋ. 오후 배달도되네!>

가게는 전체적으로 웨스턴 바 스타일이고 인도라서 그런지 미서부 인디안(?)의 물건들이 많이 놓여져 있었습니다.
같은 인디안이라 그런건가? ㅋ
어찌되어뜬 쩌렁쩌렁 울리는 빠른 음악때문인지 좀 시끄럽지만 경쾌한 분위기.

처음과 두번째 방문때는 너무 일찍들러서인지 사람이 별로 없었는데.
오늘 세번째 방문때는 사람이 꽉차서 줄서서 먹네요! 금요일이라 사람이 많네~

<정말 많은 인도인들이 소고기를 즐기고 있다! 대낮에 술도! 내 머릿속 인도와는 빠빠이~>

자리를 잡고 앉으면 정말 두툼하고 서부극에 나오는 칸막이문 같은 메뉴판이 나옵니다.
메뉴는 버거&샌드위치, 스테이크, 파스타, 시푸드!
가격은 150루피에서 350루피 수준까지.
버거는 거의 180루피, 스테이크는 300루피에서 비싼게 350루피.
여타 다른 가게와는 비싸지만. 한국돈으로 치면 만원도 안됩니다~! 햄버거는 5000원도 안된다;; 크라제버거는 가뿐히 만원이 넘는데;
 

<후훗 언제나 메뉴판을 보는 것은 즐거워! 특히 이렇게 두툼한 메뉴판을 보면 너무 기분이 ^^*>

처음 방문때는 장모씨가 시켜주신 그릴드페퍼 스테이크를 먹었고
둘쨰 방문때는 46ers 파운드 치즈버거
세째 방문때는 딜럭스베이컨버거!
개인적으로는 진짜 농담아니고 딜럭스 베이컨 버거 먹어보고 완전 반해버렸습니다.
사진은 아래에!

<주문을 하고나면 기다리는 동안 먹는 빵을 가져다 주는데 이거와 같이나오는 갈릭버터 발라서 먹으면 따뜻한 빵에 사르르~ 아후 맛있어라~>

<처음 방문때 먹은 그릴드페퍼스테이크! 지글지글 쇠 철판에 나오는 스테이크. 지글지글 소리가 강렬해서 아직도 들리는듯! 고기가 진짜 두껍다!>

<이것은 46ers 파운드 치즈버거! 고기패티가 햄버그가 아닌 스테이크! 이것도 부드러운 고기와 뜨거운 육즙 그리고 토마토,치즈소스의 조화! 냠냠>

<이건 세번째 방문때 같이간 오책임님의 뉴욕 스테이크! 조금 먹어봤는데 고기가 진짜 너무 두껍다! 고기 씹는 맛이 원시의 고기맛!>


<이것은 주재원 정모씨가 시키신 ..이름 까먹었다. 어찌되어뜬 이것도 먹어본 결과 고기가 진짜 두꺼운데 부드럽다!>

<두둥 이것으 그 나의 완소 딜럭스베이컨버거! 먹어보니 버거매니아의 나로써는 빠져들 수 밖에 없는...츄릅츄릅>

<두툼한 패티, 거기에 짭짤하게 잘 구워진 두꺼운 베이컨!, 계란 후라이! 치즈! 양상치! 그리고 요거트 소스! 한입 무는 순간...감탄사만 아후아후>

<딜럭스 버거 먹는 사진은 없고 이건 46ers 버거사진! 딜럭스 보다 이거보니 버거가 작군! ㅋ 암턴 잘먹겠습니다~ 앙>

벵갈루루에서 햄버거를 원한다면 한번 먹어봐야할 곳!

Millers46! 그중에서도 딜럭스 베이컨 버거 강추!

아...정모씨가 엄청큰 햄버거가 MG Road에 있다는 정보를! 어서 그곳도 방문해야지~ 그전까지는 나의 소울푸드는 여기 딜럭스 버거!!
 





인도간디 | 2011.07.16 13:17 | PERMALINK | EDIT/DEL | REPLY
ㅋㅋㅋㅋㅋ 간디의 위벽이 회복세를 타고 있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nurinamu | 2011.07.18 20: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ㅋㅋ 어서 Wii를 회복하셔야지요~ ㅋㅋ
유리동물원 | 2011.10.05 13: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http://www.millers46.com <- 요기 홈페이지
노다지123 | 2014.11.11 10:14 | PERMALINK | EDIT/DEL | REPLY
포스팅 내용 중 [인도라서 그런가 미서부 인디안(?)의 물건들이 많이 올려져 있습니다. 같은 인디안이라 그런가?] => 무식한 발언입니다.
문맥상 농담이 아니라 잘 모르시는 듯 하여, 상식 챙겨 가세요...
미국 서부 인디안은 실제로는 아메리카 대륙 토착민(=원주민)입니다. 인도인이 아닙니다.
콜롬버스가 대서양을 횡단할 때 도착(발견)한 아메리카 대륙을 인도라고 착각해서 아메리카 토착민(American Native)들을 인디안(Indian), 즉 인도인이라고 불렀던 겁니다.
그리고, 현재는 아메리카 원주민들(인디안)이 미국 서부 인디언 보호구역(실질적으로는 척박한 땅에 처박아 놓는 것)에 거주하고 있지만, 원래는 아메리카 대륙 전역에 퍼져서 살고 있었습니다. 영국에서 건너온(실질적으로 도망 온, 자유를 찾아서 온) 아메리카 대륙 개척자들(미국 건국한 사람들)이 무력(총, 폭탄)으로 인디언들을 학살하고 몰아낸 것입니다.
미국인들은 아메리카 대륙 토착민들에게 저지른 학살과 약탈의 역사를 감추고 싶어하죠. 잘 알리지 않죠.
실제로 미국의 유명한 관광지 그랜드 캐년(Grand Canyon=대협곡)에 있는 인디언 보호구역에서조차 그런 피의 역사는 소개하지 않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 next